다이어트성공한 여친과 헤어집니다

제가 비록 남자지만 현실적인 조언을 들고 싶어서 이 곳에 글 올립니다. 마음이 반반으로 계속 왔다 갔다 횡설수설 아무래도 여자친구와 헤어져야 할 것 같습니다. 트라우마가 생겨 원래 결혼하려고 했던 마음도 좋아하고 사랑했던 마음도 다 날아갔습니다. 

제가 나쁜 놈이고 속물이라고 죄책감이 들기는 하지만 그래도 여자친구가 너무 원망스럽습니다. 

여자친구는 저보다 한 살 어리고, 계약직이지만 전문직에 속하고 앞으로 커리어 우먼으로서 좋은 조건입니다. 부모님께서 재혼하셔서 이복형제들이 있지만 다들 전문직이고 집안 형편도 나쁘지는 않은 것으로 압니다. 

서로 많이 좋아했고, 사랑했다고 생각했습니다. 

저와는 달리 집안이 엄해 지금껏 클럽 한번 가 본 적이 없다고 했고, 실제로 제가 봐도 요즘 유행이나 유흥거리를 잘 알지 못 합니다. 

제 차가 외제차인데도, 외제차인지 몰라서 제가 외제차라고 알려줬고 명품을 따지거나 하는 성격도 아니어서 지금 까지 만난 남자 직장, 차, 연봉 따지는 여자들과는 달라 참 매력 있다고 느꼈습니다. 

처음 소개팅 나왔을 때에도  지인이 소개팅 자리 하나 마련해 줄 테니 나가보라고 해서 나왔고 제가 무슨 일을 하는지 모른 상태에서 두 번째 데이트할 때인가 제가 알려주었습니다. 

저는 개인 사업을 하고 현재 전망 좋은 편입니다. 

적당한 키에 통통한 정도였고, 가정교육을 잘 받아서인지 예의 바르고 참한 모습에 요즘 여자 같지 않았습니다. 알고 보니 여자친구 어머니께서 나이가 많으시고 여자친구가 막내라 요즘 같지 않게 교육을 시키셨다고 했습니다. 

예를 들면 다른 사람이나 어른들 있는 자리에서는 부부 사이에도 존재 말을 쓰는 것이 좋다거나, 상황이 되면 시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것 등등… 그래서 여자친구는 저희 둘 사이에서는 반존대 형식으로 말을 하다가도 친구들과 함께 모이는 자리에서는 저한테는 꼬박꼬박 존댓말을 쓰곤 했었고, 나중에 부모님 모셔야 할 상황이면 자기는 모시겠다라고 해서 제가 감동한 적이 있어서 결혼을 결심했었죠. 

한참 분위기가 좋았고 이번 설이나 다음 추석 사이 인사드리고 결혼하자라고 제가 말을 꺼냈고, 최근 처음으로 잠자리를 했습니다. 

그런데 여자친구는 제가 알던 것만큼 적당한 키에 통통한 것이 아니라 뚱뚱했고, 가슴과 뱃살 같은 것들이 제가 지금 까지 잤던 여자들 중에서 가장 쳐짐이 심했고, 생각보다 군살이 많았습니다. 

분위기가 한창 절정이라 관계를 잘 끝내기는 했지만 사실 너무 실망했고 도대체 왜 그런 군살들과 쳐진 살들이 많은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되고 꿈에 나올까봐 무서울 정도였습니다. 트라우마 비슷한 것 같습니다.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내니 여자친구는 당황스러워하면서도 다이어트에 성공했는데 미처 탄력 관리를 하지 못해서 부끄러운 모습 보였다고 하더군요. 

무려 100킬로에 가까운 몸무게였고, 저를 만나기 전에 40킬로 정도 다이어트를 해서 성공했는데 생각보다 피부 탄력은 잘 돌아오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성형외과나 피부과 통해 처진 살들을 정리하고 싶었는데 아직 결혼 전이기도 하고, 비용도 만만치 않아 생각은 하고 있지만 아직 못 했다고 합니다. 쳐진 살들을 잘라내면 복부 쪽에 흉터가 남아서 고민스러웠다고요. 

차라리 쳐진 살들을 잘라내서 흉터가 남더라도 수술이 낫지, 저렇게 쳐진 살들을 가지고서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며 옷으로 가리고 다닌다는 것이 왠지저를 속인 것 같은 배신감에, 저 또한 잠자리하면서 너무나도 충격이 커서 앞으로 여자친구를 어떻게 대해할지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살 빼기 전에 100킬로였다니요. 무슨 사정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자가 100킬로가 나갈 때까지 살을 찌웠다는 것이 말이 안되기도 합니다. 

다이어트 성공을 해서 40킬로를 뺐다고 하더라도 그 흔적이 그렇게 남아있으니 자꾸 문득 물득 솔직히 그 주름잡혀 쳐진 살들이 끔찍하게 생각됩니다. 

심지어는 제가 어쩌다가 이렇게 가지 눈이 낮아졌나 싶기도 하는 절망감도 들고요. 

차라리 그냥 잠자리를 하지 말 것을, 분위기에 취해 욕정에 눈이 멀어 어쩔 수 없이 잠자리를 하기는 했는데 지금은 너무 후회스럽습니다. 

좋아하고 사랑했던 여자친구의 모습들이 하룻밤 잠자리에서의 그 쳐진 살들 때문에 이렇게가지 배신감이 들 수가 없습니다. 

솔직히 제가 나쁜 놈이고 속물인 거 알지만 결혼 후 알았다면 어떻게 됐을까, 차라리 지금이라도 알게 되어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충격적인 여자친구 몸매 때문에 트라우마가 생길 지경이네요. 정말 너무 충격적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더 이상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고, 여자친구의 성격적인 장점은 인정하지만 글쎄요. 

아무래도 남자는 본능적일 수밖에 없어 헤어짐을 고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여자친구한테 연락이 올 때마다 그날 밤 생각이 자꾸 떠올라 너무 괴롭습니다. 

최대한 상처 주지 않을 수 있는 방법으로 헤어지자고 얘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나쁜 놈이고 속물이라고 욕이라고 해 주십시오.

베플

사랑했다기 보다는 이것저것 재보고 이정도면 괜찮겠다 계산해보고 만난거겠죠. 사업하신다더니 연애 결혼도 사업처럼 하시네요. 꼭 계산에 맞는 여자분 만나셔서 힘들고 어려울땐 계산에 맞게 버림 받으시길

베플

여자분은 따지지 않아 좋다면서 본인은 엄청 따지고 결국 그 중 하나가 본인 조건에 안맞으니 마치 상대가 속이기라도 한듯 합리화 시키네..

근데 그거 알아둬요 꼭 그렇게 조건 따지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그 조건 때문에 결국 스스로 화를 자초 하더라구요. 

물론 지금 여자분은 감히 그쪽이 만날 수 있는 상대는 아닌거 같으니 어서 놓아주시구요

베플

와 이런 개 병신같은 쓰레기를 봤나 너같은샛히를 믿고 같이 잔 

여자분이 불쌍하다 와 진짜 개 쓰레기네

이전글

★ 생활비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줄어들고 깨달은 것

https://www.fapjunk.com https://fapmeister.com
error: 우클릭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