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비 10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줄고 깨달은것

생활비를 4인 가족 
유아 2명 포함.(보험료, 대출금 없이) 
800만 원에서 1200만 원 정도가지 쓸 때,  
전기세, 관리비, 전화비 등 신경이 안 쓰인다.  

먹을거리, 먹고 싶으면 산다. 
케이크 먹고 싶을 때 먹고, 5만 원 짜리도 
큰 부담이 없다. 외식은 4인 가족 10~20만 원 
정도 나와도 부담 없다. 

외식 많은 때는 일주일에 2번. 
남편은 본인이 좋아하는 와인 5개 정도 
집에쟁여둔다. 소주는 백화점에서 파는 
1만 원 넘는 고 급소 주 마시고, 

양주는 남편 좋아하는 앱솔*트를 
토닉*터 섞어서 먹는다. 
맥주는 수입맥주 행사할 때쟁여둔다.  

애들 옷, 버*리 명품 가끔 사줄 수 있다. 
그 외에는 백화점 세일할 때 이용한다. 

어쩌다 아웃렛 가고. 해외 직구하고. 
남편 옷은 백화점 세일 안 해도, 
5프로 할인 쿠폰 써서 갤*시 정도 산다. 

내 코트 같은 것은 
*호 브랜드 가끔 살 수 있고, 
나머지 옷들은 중위권 가격 브랜드 산다. 

명품 가방은 내 취향은 아닌데, 그래도 이왕 
가방 살 일 있으면 1년에 샤* 1개, 프*다 1개 
정도씩은 살 수 있다.  

애들 교육. 영어유치원, 놀이 학교 보내고, 
사교육 필요에 의해 1~2개 정도 시킨다. 

사교육 많이 하는 게 좋다고 
생각하지 않아서. 전집은 새것도 
사주고 중고도 사고. 여행은, 
일 년에 1번 정도 갈 때, 최고 호텔로 간다. 

그리고 언제든지 가고 싶을 때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양가 부모님께 매월 
100만 원씩 용돈 드린다. 

생신이나 명절 때 50만 원 정도씩 드린다. 
김장이며, 매실 담글 때 등 비용 전부 드린다.  
생활비 500~600 정도 

여전히 전기세, 관리비, 전화비 
신경 크게는 안 쓴다. 
하지만 한여름 에어컨 때문에 
전기 세는 신경 쓰게 된다.  

먹을거리, 아직은 여유롭다. 
하지만 5만 원짜리 호텔 케이크는 
생각해보게 된다. 고기, 과일 등은 
예전처럼 품질 좋은 걸로 먹는다. 

애들 먹는 식품은 여전히 
유기농 매장에서 사 먹인다. 

남편 와인이 1~3만 원 대로 떨어졌다. 
양주나 수입맥주는 여전히 예전대로 마신다.  

애들 교육은 둘째 놀이 학교는 좀 어렵다. 
다른 것들은 그대로 유지. 애들 책 구입하는 
양은 여전히. 하지만 새 책은 거의 안 산다. 

여행은 여전히 언제든지 
가고 싶을 때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숙소나 비용은 예전보다는 
효율성을 따진다.  

옷은, 애들 옷은 백화점 할인할 때나, 
이월 상품 사서 입힌다. 남편 옷은 좀 줄인다. 
명품 가방도 그동안 사 둔 게 있어서 안 산다. 
내 취향 아니라서 사고 싶은 생각이 없다.  

양가 매월 용돈은 못 드리고, 
김장비용은 드린다. 우리 집에 일주일에 
1~2번 오시는데 반찬 주셔서 반찬값 
겸 교통비 매번 챙겨드린다. 

우리가 부모님 댁에 한 달에 1~2번 
가는데 그때는 5~10만 원 정도 드리고 온다. 

생활비 200~250만 원 
설거지할 때 따뜻한 물 안 틀어놓고 
설거지한다. 전기 스위치 혹여나 
켜져 있는지 확인한다. 

아파트 안 살면 관리비 
안 나가도 될 텐데라는 생각을 한다. 
휴대폰비는 무제한 요금제가 아니라서, 
혹시나 통화 오버될까 봐 신경 쓴다. 
해*포인트 같은 포인트는 꼭 챙겨 쓴다.  

먹을거리, 고기 좋아하는데 절제해서 먹고, 
대체식품 많이 먹게 된다. 

과일은 예전에는 식후에 
사과 1개 배 1개 먹던 거, 이제는 사과 1개만 
깎아서 먹는다.  케이크는 되도록이면 
생일 때만 먹으려고 한다. 

소시지 등 가공품은 일반 마트에서 
최대한 식품첨가물 안 들어간 거 찾아 먹인다. 
대형마트 안 이용하려고 한다. 

남편 와인 거의 안 마시고, 
그래도 맥주는 여전히 수입맥주 마신다. 

애들 교육, 큰 애 영어유치원 
이제 못 다닌다. 둘 다 어린이집. 
다른 사교육은 1~2개 한다. 책은, 
중고로 사되, 중고 중에서도 
최대한 저렴한 것. (헤어져도 괜찮음) 

여행은 가고는 싶으나 
큰 결심이 필요하다. 부모님 모시고, 
비용 전부 우리가 다 내고서 
가는 여행은 이젠 부담스럽다.  

옷은 큰애 옷은 외투, 바지, 
스웨터 같은 것들은 백화점 브랜드 
이월 상품 사 입힌다. 

작은 애는 다행히 성별이 같아서 
옷 안 사주고 물려만 입힌다. 
해외 직구 거의 안 하려고 한다. 

10만 원 이상 쓰게 되는 게 부담스러워서. 
양말이나 내복이나 자잘한 옷들은 
소셜커머스에서 사서 입힌다. 

명품 가방은 남편 사업 
어려워지면서 다 내다 팔고, 남편이 
첫 결혼기념일에 사다 준 프*다 
가방 1개만 갖고 있다. 

내 옷은 최대한 안 산다. 
머리도 6개월에 1번 정도만 
할 수 있게끔 한다.  

부모님 반찬 해 오시면, 
매번 반찬값이랑 교통비 드리진 못한다. 
김장하면 대부분 우리 집으로 
보내주시는데, 김장비의 절반 부담함.  

차 처분하고, 버스 타기 
어려울 것 같을 때만 택시 이용한다.  

참 희한한 건,  

돈 많이 쓰고 살 때, 남편 사업이 
힘들어서 사소한 일에도 자주 화를 내고, 
나 역시 대들고 싸웠는데, 지금은 남편이 
오히려 마음이 편해지니 화내지 않고, 

덩달아 나도 편해지니 서로 싸울 일이 없다. 
그러니 부부 관계는 지금이 훨씬 더 좋다. 
많이 싸울 때는 죽고 싶다는 생각도 했었는데

생활비가 확 쪼그라들다 보니, 
아껴 쓰고 부지런해지게 된다. 
근데 이게 정말 희한하다.  

검소해라, 부지런해라. 아껴 써라. 
이건 삶의 미덕이지 않은가. 돈이 부족해야 
삶의 미덕을 실천하기가 쉽다니.. 

또 물건 하나를 사더라도 고민해서 
사다 보니, 훨씬 더 애틋하다. 

그리고 고민 덜 하고 물건 사는 
것보다 인생에 있어서 만족도가 더 높다.   

만약 혹시나 나중에 남편이 잘 돼서 
경제적으로 여유로워지더라도 검소하고, 
부지런하고 아껴 쓰는 건 
그대로 실천해야겠다 싶다.  

부모님께 넉넉히 못 드리는 건 아쉽다. 
하지만 이럴 때 일 주도록 내 삶에 만족하고 
우리 식구 행복하게 보여드리는 게 
효도라고 생각한다. 

여행 가는 것도 부담스러운 게 아쉽다. 

하지만 남편 왈, 어디 먼 데 
가는 것만 여행이냐? 가까운 데 도시락 
싸 들고 가는 것도 여행이다. 
라고 한다. 하기야 식구끼리 근처 공원에 
가서 노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럽지.  

남편 사업이 안된 게, 
인생의 행복의 의미를 알게 
된 점에서 참 값지다. 

하지만 아직 힘든 점은, 
뭔가를 소비하고 싶은 점과 남들 눈을 
의식해서 옷 브랜드로 자꾸 사려는 것.  

하기야, 소비 시대를 살면서 이제껏 
뭔가 자꾸 사면서 살았는데, 안 사려고 하니 
금단현상 같은 게 오는 거겠지.  

산업시대. 돈으로 사람을 평가하는 
이 시대에 내가 돈 있다 표시 안 내면 
대접 못 받을 것 같아 불안하겠지.  

그러고 보니, 지금의 소비하고 
돈으로 평가받는 이 시대. 사람의 
진정한 행복의 조건과는 맞지 않는 
시대인 것 같다. 

내 나이 40. 인생을 다시 
알아가기 시작하다. 파이팅이다. 

베플
오, 그야말로 아자아자홧팅입니다!!
 글도 참 잘 쓰시네요.^^

베플
당신이 갖고 있는 것 중에 
최고의 것은 긍정의 힘 

노력으로도 돈 주고도 얻을 수 없는
아이들이 그 긍정의 힘을 갖고 있는 
엄마를 만난 게 큰 행운이외다 

정말 부럽소 그 긍정의 힘 
나눌 수 있다면 나눠달라고 싶소 

아이들 성장기에 가장 중요한 것이란
노하우 애들 책 많이 읽으면 
논술 불필요 

사춘기도 조용히 교우 관계도 잘 유지 
원어 영화 같은 것으로 반복으로 
세 개만 떼면 영어 걱정 뚝 

피아노나 가르치면 됩니다 
수학 정도나? 그것도 엔간하면 안 해도
불안하면 고등학교 때 나

베플
잃는 것이 있으면 
반드시 얻는 것이 있다는 말은 
실제로 겪어 봐야 알지요.

아니 겪고 깨달아야 알아지지요. 

돈의 위력에 무릎 꿇지 않고
지혜롭게 마음을 이리저리 잘 굴리고 
살아가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40에 알았으니 행운입니다.

(출처 : 미즈넷)

https://www.fapjunk.com https://fapmeister.com
error: 우클릭 할 수 없습니다.